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난민복서’ 이흑산, 일본 가즈히로에 KO승
복싱M 조회수:435 220.116.196.146
2017-11-27 11:36:51

[서울신문]
카메룬 출신의 난민 복서 이흑산(34·본명 압둘레이 아싼)이 첫 국제전에서 KO승을 거뒀다.

안면적중’ - 카메룬 복싱 국가대표 출신의 난민 프로복서 이흑산(춘천 아트복싱)이 25일 서울 강북구 미아동 신일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복싱메니지먼트 코리아 한일 국제전 및 한국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에서 일본 바바 가즈히로의 안면을 적중하고 있다. 이흑산은 2015년 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에 카메룬 복싱 대표로 참가했다가 망명 신청을 한 뒤 올해 7월 난민 지위를 인정받았다. 2017.11.25 연합뉴스

 

이흑산은 25일 서울 강북구 신일고 체육관에서 열린 복싱매니지먼트코리아(이하 복싱M) 주관 웰터급(66.68㎏급) 경기에서 일본의 바바 카즈히로(25)를 3라운드 2분 54초 만에 KO로 제압했다.

한국 망명 이후 프로로 전향한 이흑산은 프로 통산 6번째 경기이자 첫 국제전, 그리고 처음으로 자신의 체급에 맞춰 치러진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고 프로 전적 6전 5승(3KO) 1무를 쌓았다.

이흑산은 2015년 8월 무주에서 벌어진 세계 군인선수권대회에 카메룬 국가대표 자격으로 참가한 뒤 국내 망명을 신청했다.

이흑산은 이일 변호사의 도움으로 지난 7월 18일 난민 지위를 인정 받았다.

황현철 복싱M 대표는 “이흑산은 내년 4월 한국 웰터급 최강전 우승자 정마루(30)와 WBA 아시아 타이틀매치를 치르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