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복싱] 이은혜, 난타전 끝에 세계타이틀 2차방어 성공
복싱M 조회수:266 220.116.196.146
2018-03-05 10:28:18

어렵게 2차방어에 성공한 후 이은혜가 생방송으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대전복싱클럽]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대전)=유병철 기자] ‘대전의 밀리언달러 베이비’ 이은혜(35 변교선복싱클럽)가 세계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이은혜는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WIBA(여자국제복싱협회) 플라이급 세계타이틀 2차 방어전에서 히가노 치에(34 일본)와 치열한 타격전 끝에 2-0(97-93, 96-96, 97-95) 판정승을 거뒀다. 통산 12전 11승(4KO) 1패.

대전의 변동초, 변동중, 대전여상을 나온 이은혜는 늦은 나이에 생활체육으로 복싱을 시작해, 생체대회 우승을 거쳐 세계챔피언으로 성장했다. 2015년 9월 세계복싱기구(WBO) 라이트플라이급 세계 챔피언에 올랐지만 방어전을 치르지 못해 타이틀을 반납했고, 2016년 11월 WIBA 플라이급 챔피언에 오르며 2체급을 제패했다. 지난해 6월 주제스 나가와(필리핀)를 판정으로 꺾고 1차 방어에 성공한 이은혜는 9개월 만에 치러진 2차 방어전에서 난적 히가노마저 제압, 롱런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는 박빙의 승부였다. 챔피언과 도전자 모두 인파이터로 시종 주먹을 주고받았다. 밀고들어오는 파워는 도전자가 앞섰고, 유효타는 챔피언이 나았다. 5라운드까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점수에서 우위를 점한 이은혜는 6라운드 들어 히가노의 오른손 스트레이트 펀치를 안면에 허용하는 등 위기를 맞았다. 다행히 8라운드부터 링을 넓게 활용하면서 히가노의 저돌적인 공격을 피하며 치고 빠지는 작전으로 포인트를 쌓았다. 마지막 10라운드에서는 두 선수가 뜨거운 타격전을 펼치기도 했다.

아마복싱 주니어대표 출신의 오인성은 프로 4전째 헤비급 한국챔피언에 올랐다. 8회 TKO승이 선언되자 기뻐하고 있는 오인성의 모습. [사진=복싱M]

한편 복싱매니지먼트(복싱 M) 3대 타이틀매치에서는 오인성(21 변교선복싱클럽)이 헤비급, 김두협(38 더파이팅복싱짐)이 슈퍼웰터급, 이재우(25 가재울체육관)가 페더급 챔피언에 각각 등극했다. 특히 이재우는 신현제(24 팀제이티복싱센터)를 상대로 경기 후반 역전을 허용했으나 마지막 10라운드에서 실신 KO승을 거뒀다.

이날 한밭체육관에는 봉사단체인 충호단(회장 양길모 대전복싱협회장)의 사랑의 끈 연결운동 행사를 치렀고, 많은 팬들이 찾아 모처럼 복싱 열기를 토해냈다.
sports@heraldcorp.com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