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제2의 이흑산' 길태산, 신인왕전 '배틀로얄' 결승에서 1R TKO로 우승
복싱M 조회수:438 220.116.196.146
2018-05-28 12:05:49

▲ 길태산은 한국 무대를 평정할 수 있을까?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제2의 이흑산' 길태산(31, 돌주먹체육관)이 한국 복싱의 유망주로 떠올랐다.

27일 서울 그랜드힐튼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복싱매니지먼트코리아(복싱M) 신인왕전 '배틀로얄' 슈퍼미들급(76.2kg) 결승전에서 이규현(24, 수원태풍체육관)을 1라운드 TKO로 가볍게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길태산은 원래 미들급 선수. 슈퍼미들급 체격 이규현에 비해 키가 9cm나 작았다. 이규현의 원거리 잽 연타를 경계하면서 경기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조금씩 다가가다가 자신의 거리로 들어가자 위력적인 훅과 어퍼컷으로 손쉽게 승기를 잡았다.

오른손 훅을 관자놀이에 터트려 이규현에게 첫 다운을 빼앗았고, 이어지는 연타 러시로 레퍼리 스톱 사인을 얻었다. 실력 차가 큰 일방적인 경기였다.

길태산은 프로 전적 4전 4승 무패를 쌓으며 가능성을 증명했다. 카메룬 군대에서 복싱 선수로 함께 훈련한 이흑산을 따라 한국 챔피언을 노린다.

카메룬 출신 길태산의 본명은 에뚜빌. 길태산은 돌주먹체육관 최준규 관장에게 받은 링네임이다. 클 태(泰) 뫼 산(山)을 이름에 넣었다. 큰 산이 되라는 뜻. 평소 물심양면으로 후원하는 분의 성 '길'을 따랐다.

2015년 문경에서 열린 세계군인체육대회에 참가했다가 학대와 가혹 행위를 버티지 못해 탈출한 뒤 한국 정부에 난민 지위를 신청했다.

전문가들은 단단한 체구와 탄탄한 근육에서 뿜어져 나오는 길태산의 파워가 월드 클래스라고 평가한다. 황현철 복시M 대표는 "길태산이 세계 무대로 나가는 과정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