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복싱포토] '복싱의 진수' SBS 최강전 명장면 5
복싱M 조회수:756 220.116.196.146
2017-01-25 16:36:43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유태원 기자] 때로는 백 마디 말보다 한 장의 사진이 진한 감동과 여운을 전한다. 생동감은 물론이거니와 마치 그 현장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지난 22일 열렸던 'SBS 프로복싱 서바이벌' 한국 웰터급 최강전 8강은 관중의 탄식을 자아내는 장면이 제법 많이 나왔다. 선수들은 최종 4인에 들기 위해 수백 번 주먹을 뻗었다. 매서운 파이터의 눈빛 속에 빠져보자. 인상적인 5개의 장면을 추렸다. [사진(힐튼호텔)=채승훈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김진국(30 프라임) vs 최광민(29 프라임) - 같은 체육관 소속인 둘은 2경기에서 맞붙었다. 서로를 잘 아는 탓에 다소 조심스러운 경기운영을 이어갔지만 양보는 없었다. 3라운드 이후부터 우세한 흐름을 가져간 최광민이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접근전을 즐기는 선수들인 만큼 가까운 거리에서 화려한 장면이 많이 나왔다. 위 사진은 최광민이 위빙으로 김진국의 라이트훅을 피하는 장면, 아래 사진은 피하지 못하고 라이트훅을 허용하는 순간이다. 마냥 당할 수는 없었는지 최광민도 동시에 레프트훅을 김진국의 얼굴에 적중시켰다.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김주영(27 한남) vs 정마루(30 와룡) - 이 경기는 초미의 관심사였다. 우승후보 간 대결답게 둘은 연신 난타전을 펼쳤다. 1라운드 초반 정마루의 기세에 눌린 김주영은 3라운드 이후 착실히 유효타를 쌓았고, 지친 정마루는 김주영을 계속 껴안았다. 경기 초반 열세를 보인 김주영은 마지막 4라운드 들어 더 저돌적으로 정마루를 공략했지만 결코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결국 정마루가 심판판정에서 우세승을 거뒀다. 두 사진은 서로 한 번씩 상대 안면에 주먹을 꽂아 넣는 순간을 포착했다(트렁크 이름 참조).
 
이미지중앙

김두협(37 더파이팅) vs 이범규(22 수원태풍) - 나이가 가장 많은 김두협과 신예 이범규가 맞붙었다. 이범규가 1라운드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붙였다. 강력한 보디블로를 맞은 김두협은 리듬을 잃고 제대로 된 공격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노련한 김두협은 지속적으로 잽을 날리며 물러서지 않았고, 4라운드에는 난타전을 펼쳐 관중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결과는 김두협의 심판 판정 우세승(2-1). 서로를 노려보는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사진). 김두협은 경기 후 "4강전은 반드시 KO로 승리하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sports@heraldcorp.com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