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돌아온 45세 복서 최용수, 그의 두 번째 도전
복싱M 조회수:482 220.116.196.146
2017-02-04 21:09:20
필리핀의 신예 티남파이 상대로 복귀 2차전

 

돌아온 챔피언
돌아온 챔피언(당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가 16일 충남 당진 호서고등학교 체육관 특설 링에서 열린 복귀전에서 일본의 카즈야 나카노를 상대로 경기를 하고 있다. 최용수는 8라운드 1분 53초에 레프리 스톱 TKO승을 거뒀다. 2016.4.16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전 프로복싱 세계챔피언 최용수(45·극동서부)는 13년 만의 복귀전에서 승리한 뒤 "이벤트성으로 한 게임 하려고 복귀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의 말 그대로였다. 링의 주인으로 돌아온 최용수가 두 번째 도전에 나선다.

최용수는 지난해 4월 16일 복귀전인 나카노 가즈야(일본)와 라이트급(61.23㎏) 경기에서 8라운드 레프리 스톱 TKO승을 거뒀다.

 

프로복싱에서 은퇴한 지 13년 만에, 잠시 외도했던 격투기를 포함해도 9년 만의 복귀전에서 최용수는 건재를 보여주는 것 이상의 뭉클한 경기력으로 많은 복싱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치른 최용수는 이제 10개월 만에 다시 링에 오른다.

EPBC는 WBC 산하 지역 기구로 유라시아 지역을 관할하고 있다. 실버챔피언은 준챔피언의 자격을 가진다.

복귀 목표로 세계 챔피언을 내건 최용수는 EPBC 실버챔피언을 획득, 이를 발판으로 타이틀전까지 올라간다는 계획이다.

최용수와 격돌하는 티남파이는 지난해 4월 중국에서 WBC 유스 슈퍼 라이트급 세계타이틀에 도전했다가 판정패를 당했다.

같은 해 10월에는 레이 델라 크루즈를 2라운드 TKO로 누르고 재기에 성공했다. 프로 통산 전적은 15전 11승(5KO) 3패 1무.

유라시아 타이틀은 10라운드와 12라운드를 병행하는데, 최용수는 12라운드를 선택했다. 불혹을 훌쩍 넘긴 나이에도 체력만큼은 자신 있다는 뜻이다.

최용수는 지난 복귀전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극동서부체육관에서 김춘석 관장과 함께 복귀 2차전을 준비하고 있다.

김춘석 관장은 "최용수가 나이를 먹다 보니 허리 유연성이 이전만 못 하지만 체력만큼은 자신하고 있다"며 "복귀전 때도 그랬지만 이번 복귀 2차전을 앞두고 의욕이 대단하다"고 말했다.

최용수와 티남파이는 경기 전날인 4일 오후 2시부터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리는 WBC 유라시아 실버타이틀매치 조인식과 계체에 참석한다.

이날 경기는 복싱매니지먼트코리아가 주관하는 'SBS 프로복싱 서바이벌 2017' 시즌 1. 한국 웰터급 최강전 준결승의 메인이벤트로 열린다.

우승 상금 3천만원이 걸린 웰터급 최강전 준결승은 정지수(수원태풍)-최광민(프라임), 정마루(와룡)-김두협(더파이팅)의 매치업으로 치러진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02 03:00 송고

댓글[0]

열기 닫기